윤나무, ‘의문의 일승’ 캐스팅… 존재감 발산 예정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윤나무/사진제공=SM C&C

윤나무/사진제공=SM C&C

배우 윤나무가 SBS 새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에 캐스팅 됐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가 된 사형수가 숨어있는 적폐들과 한 판 승부를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뿌리 깊은 나무’, ‘쓰리 데이즈’, ‘육룡이 나르샤’등 명품 드라마를 완성한 신경수 감독과 ‘학교2013’, ‘오만과 편견’ 등을 통해 믿고 보는 작가가 된 이현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극 중 윤나무는 송길춘역으로 출연을 확정 지었다. 송길춘은 강간미수 초범으로 교도소에 수감 되어있으며, 식탐도 많고 분위기 파악도 못 하고 너무 배운 게 없는 일자무식이라 교도소 내에서 왕따인 인물이다.

‘의문의 일승’은 ‘사랑의 온도’후속으로 오는 11월 말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