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한국은’ 인도 친구들, 한국 음식에 궁금증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인도 3인방이 호텔에서 특별한 조식을 경험했다.

오는 2일 방송 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인도 친구들이 한국에서의 첫 호텔 조식을 경험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인도 친구들은 아침부터 활력 넘치는 모습을 보이며 한국에서의 첫 아침 식사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전통 한옥의 분위기는 물론 환상적인 전망까지 갖춘 조식 뷔페에 친구들은 맛에 반하고 분위기에 두 번 반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 호텔 뷔페에서는 전통 한식 메뉴는 물론 카레를 포함해 다양한 아시아 음식들이 준비되어 있었지만 정작 친구들이 카레보다 더 관심을 보인 메뉴는 한국의 나물과 김치였다. 특히 시금치를 처음 맛 본 인도 친구들은 직원에게 연신 “이거 이름이 뭐예요?”라고 물으며 호기심을 드러냈고 비크람은 “난 김치가 좋아”라며 한국 음식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만족스러운 아침 식사를 마친 후 휴식을 취하는 친구들의 숙소에 럭키가 깜짝 방문했다. 럭키를 본 비크람은 일명 ‘럭키송‘을 부르며 흥 부자다운 면모를 보였고 여행 패션에 대해 폭풍 질문하는 등 장난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 럭키를 당황케 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오는 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