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이솜X박병은, ‘썸’에 적신호…“회사 팔고 와, 연애 해줄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박병은, 이솜 / 사진=방송화면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박병은, 이솜 / 사진=방송화면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속 이솜과 박병은 사이에 묘한 분위기가 흘렀다

지난달 31일 방송된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는 연애의 기운이 피어오르고 있던 우수지(이솜)와 마상구(박병은)의 다른 연애관이 충돌했다

앞서 상구는 회사 투자를 위한 중요한 접대자리에서 수지를 희롱하는 투자자에게 일침을 가하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로 인해 상구를 보는 수지의 시선에 변화가 감지, 두 사람의 연애도 시작될 조짐이 보였다.

상구는 꽃까지 준비해 수지의 회사 앞을 찾아갔지만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반응이었다. 수지는 꽃을 보며 기뻐하기는커녕내가 언제 연애하고 싶다고 했느냐”고 받아쳤다

수지는 서로의 마음이 통했다고 생각한 순간을 하룻밤 연애를 위한 것이라며 의미를 퇴색시켰다. 지금까지 순정을 보여준 상구의 가슴에 비수가 돼 꽂혔지만 상구가 할 수 있는 말은 고작너 정말 못됐다”는 말 뿐이었다.

그러나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드러내는 상구에 비해 수지는 지켜야 할 것도 신경 써야 할 것도 많은 사람이다. 회사에 안 좋은 소문까지 돌고 있는 중에 상구까지 찾아와 직원들의 시선이 신경 쓰일 수밖에 없었던 것. 수지는 상구에게 “회사 팔고 와. 그럼 연애해주겠다며 차갑게 내쳤다.

수지를 향해 돌진하는 상구와 날카롭게 방어하는 수지의 향후 애정 행보가 어떻게 흘러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