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랜드’, 시골마을 학생들의 육견일기X할머니와 뽀미의 동행 이야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하하랜드'

사진=MBC ‘하하랜드’

MBC ‘하하랜드’에서는 시골마을 학생들의 육견일기부터 할머니와 뽀미의 따뜻한 동행 이야기까지 방송된다.

전라북도 장수군에 위치한 작은 시골분교, 전교생이 15명뿐인 곳에 어느 날 갑자기 새로운 막내들이 생겼다. 동화분교의 자랑이 된 강아지 동이(女)와 산이(男)는 두 달 전 학교 인근의 동산에 박스째 버려졌다고 한다. 이후 동산이는 전교생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종일 학교를 누비며 하루를 보낸다.

학교에 가기 싫다고 떼쓰던 아이들은 동이와 산이를 한시라도 더 빨리 보기 위해 아침마다 전쟁을 치른다. 또한 동이와 산이는 미술수업에 모델로 동참하기도 하고 이 둘을 목욕시키기가 수업이 되기도 한다.

하지만 언제까지 동산이가 교무실에서 지낼 수만은 없기에 특별한 보금자리를 만들기 위해 전교생이 뭉쳤다. 동산이와 함께 성장하는 시골마을 분교 학생들의 동교동락 이야기가 방송될 예정.

또 다른 동행 이야기 할머니와 뽀미를 만나본다. 서울의 한 시장, 매일같이 이곳에 나타나는 유모차에 시선이 집중된다. 카메라 세례를 한 몸에 받는 유모차에는 다름 아닌 강아지가 타고 있다.

어딘가 불편해 보이는 몸으로 집안일에 여념이 없는 할머니, 그리고 그녀의 품 안에는 뽀미가 있다. 과거 큰 수술을 받고 급격히 몸이 약해진 뽀미의 다리가 되어주고 있는 할머니는 자신도 불편하지만 뽀미를 자식처럼 보살펴주고 있다.

‘하하랜드’는 오늘(1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