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감정 봉인 해제…폭풍 오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방송화면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제공=방송화면

 

SBS 월화극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오열 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지난 31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연출 남건)에서는 온정선(양세종)을 둘러싼 현실적 문제들이 연이어 발생했다박정우(김재욱)와는 시간이 갈수록 감정의 골은 깊어져 갔다여기에 굿스프는 경영 위기를 맞았고 설상가상 엄마인 유영미(이미숙)는 온정선 몰래 박정우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었다. 또 견고했던 이현수(서현진)와의 관계도 흔들리기 시작했다.

지난 방송 말미 온정선은 박정우의 도발에 주먹을 날리며 분노를 터트렸다이후 온정선은미안해 때려서형 덕분에 흔들리게 됐어형 존중해나에 대한 분노 결국 자신에 대한 분노잖아그만큼 날 아꼈단 얘기잖아라고 말하며 복잡한 마음을 다잡고 두 사람의 소중한 관계를 다시 한 번 일깨웠다이어 “우리 우정은 시험대에 올랐어나도 끝까지 가보고 싶어어떤 건지 알고 싶어내가 사랑했던 실체들을이라고 덧붙이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감정 변화를 그렸다.

하지만 박정우는 굿스프에 대한 압박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결국 온정선은 “형 지분 빼줄게경영에서 손 떼라며 강경하게 최후통첩을 전했다. “후회하지 않겠어?”라고 박정우의 말에 온정선은 “끝까지 안 봐준 거면 봐준 게 아냐라며 응수해 팽팽한 긴장감을 더했다.

하지만 토지 담보 대출이라는 결정을 해서라도 박정우와의 관계를 정리하려고 했던 온정선의 계획은 그의 어머니인 유영미 때문에 어그러졌다유영미가 박정우에게 금전적 지원을 받고 있었던 것이 사실을 알게 된 온정선은 결국 그동안 억누르고 참아온 감정을 터뜨리고 말았다이후 걸려온 연인 이현수의 전화에 감정이 복받친 온정선은 가까스로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냈다.

이 과정에서 양세종은 극의 전개에 따라 미묘하게 흔들리는 감정을 눈빛말투표정에 고스란히 드러내며 현실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특히 방송 말미 어머니 유영미에게 분노를 폭발시키고 이현수의 전화에 숨죽여 오열했던 장면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아릿하게 했다

이처럼 섬세한 표현력으로 캐릭터가 지닌 다채로운 감정을 그려내는 양세종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