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성시경, 특별히 권하지 않아도 찾게 되는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성시경 / 사진제공=젤리피쉬

성시경 / 사진제공=젤리피쉬

‘성시경’이란 이름이 모든 것을 설명한다.

가수 성시경은 지난 10월 31일 신곡 ‘나의 밤 나의 너’를 발매했다. 늦가을 헤어진 연인이 느끼는 그리움을 담담하게 그린 신스 팝 발라드 ‘나의 밤 나의 너’는 작사가 심현보가 가사를 쓰고, 독일 유명 작곡가 겸 프로듀서 알비 알버트슨(Albi Albertsson)이 작곡해 트렌디함을 더했다.

이번 싱글은 정규 7집 이후 성시경이 6년 만에 정식 발표한 곡이다. 성시경이 그간 전혀 음악 활동을 하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수많은 인기 드라마의 OST를 부르고, 인기 뮤지션들의 앨범 피처링을 도왔다.  하지만 오롯이 그만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성시경 표’ 신곡을 기대한 팬들에게 이번 싱글은 단비 같은 선물이다.

성시경은 특유의 부드러운 음색과 짙은 감수성을 더해 팬들의 기다림에 응답했다. 여기에 ‘적당히 잘 지내고 적당히 아파’ ‘슬프기보단 서운하고 쓸쓸해져서’ 등 헤어짐 이후의 일상과 감정을 담담하게 열거하는 가사와 후렴구의 신비하고 몽환스러운 편곡이 노래를 듣는 사람들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는다.

‘나의 밤 나의 너’는 발표 직후 주요 차트 1위를 석권했다.  1일 오전 9시 기준 벅스·지니·네이버뮤직·소리바다·올레뮤직 1위, 엠넷차트 2위, 멜론 4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싱글 발표를 앞두고 별다른 홍보 활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이처럼 높은 음원 성적을 거둔 것은 역시 성시경의 힘이다. 그만큼 대중들이 ‘성시경’이란 가수의 브랜드를 믿고, 또 그의 음악이라면 특별히 누가 권하지 않아도 찾아 듣는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성시경은 오는 3일부터 5일까지 걸쳐 일본 오사카·도쿄 등에서 라이브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나의 밤 나의 너’로 국내 활동을 계획 중이지는 않지만 이번 싱글 발표를 시작으로 예능 프로그램 출연자가 아니라 가수 성시경으로서의 활동이 더욱 활발해질 전망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