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지 ‘여곡성’ 출연 확정 “첫 공포영화 도전 설렌다”(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박민지/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민지/ 사진제공-열음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민지가 영화 ‘여곡성’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영화 ‘여곡성’은 지난 1986년 개봉한 동명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집안의 세 아들이 혼례날 의문사 하는 등 원혼이 한 집안을 풍비박산 내는 과정을 그린 공포 사극물이다.

박민지는 극 중 발생하는 사건의 중심에 선 인물이자 중요한 열쇠를 쥐고 있는 월아 역을 맡아 보는 이들에게 오싹한 긴장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이번 영화는 박민지의 생애 첫 공포 장르 작품이라는 점에서 기대감 또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박민지는 영화 ‘제니, 주노’ ‘피터팬의 공식’ ‘도레미파솔라시도’ ‘오늘영화’ ‘남과 여’ ‘계춘할망’, 드라마 ‘최강! 울엄마’ ‘너는 내 운명’ ‘대풍수’ ‘치즈인더트랩’ ‘다시 시작해’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며 대중들과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치즈인더트랩’에서는 배우 김고은의 단짝 친구로 등장해 유쾌함을 불어 넣는 현실 친구로 큰 사랑을 받았으며 ‘다시 시작해’에서는 현대판 캔디로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게 만드는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민지는 소속사를 통해 “공포 장르의 영화는 처음이라 설레고 기대되는 마음이 매우 크다. 제가 보여 드리게 될 역할은 영화 속 장치와도 같은 캐릭터이기에 그 만큼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열심히 노력하겠다. 많은 사랑과 관심으로 기다려 달라”고 전했다.

박민지의 새로운 모습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여곡성’은 처녀귀신이 등장하는 역대 한국 공포영화 중 극강의 공포를 선사하는 작품으로 꼽히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