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정소민, 드디어 찾은 사랑의 존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 사진=방송화면

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정소민 / 사진=방송화면

 

tvN 월화극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정소민이 드디어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31일 방송된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지호(정소민)는 자신의 카페 동료이자 직진 연하남으로 등장한 복남(김민규)이 자신의 스토커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호는 복남에게 위협 당하는 위기에 놓였지만 이 때 세희(이민기)가 나타났다. 지호는빨리 와. 우리 집에 가게라고 말하는 세희의 손을 잡았고 두 사람의 관계가 한 발짝 나아갔음을 암시했다.

정소민은 세희에게 다가서다 한 발 물러나 서운하고 섭섭했던 지호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표현하다가도 세희의 관심에는 싫지 않은 듯 새침하게 대하는 모습까지계약 부부사이의 묘한 설렘을 더했다. 특히 세희의 손을 잡으며 등장한 정소민의 내레이션은 두 사람의 로맨스에 불을 붙였다.

이런 세상에 사랑이라는 게 존재한다는 그의 목소리는 지호의 마음을 표현함과 동시에 시청자에게 계약 부부의 본격 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