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김재욱, 결이 다른 감정연기 ‘몰입 UP’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재욱이 냉철한 사업가 역을 맡아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를 통해서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는 감정의 골이 더 깊어진 정우(김재욱)와 정선(양세종)의 모습이 담겼다. 날이 선 말로 정선을 흔들어 놓은 정우는 굿스프의 적자를 모면할 제안을 제시하지만, 정선은 이를 받아들이는 대신 그와의 결별을 선포했다. 일과 사랑에서 한치의 양보도 없는 두 남자의 팽팽한 대립은 이야기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이 과정에서 김재욱은 정선과의 대립은 물론 현수(서현진)를 향한 마음으로 갈등하며 보여주는 섬세한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독기 어린 눈빛과 자조적인 웃음, 분노와 처절함을 오가는 열연으로 좋은 평가를 이끌어낸 것.

매 순간 감정에 맞게 변하는 김재욱의 연기는 극의 몰입과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반환점을 돈 ‘사랑의 온도’가 어떤 전개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