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로맨스’ 한승연·이서원, ‘태후’ 속 송송커플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막판로맨스' 속 한승연, 이서원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라이브모션픽쳐스

JTBC ‘막판로맨스’ 속 한승연, 이서원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라이브모션픽쳐스

JTBC 웹드라마 ‘막판로맨스'(극본 서정은, 연출 김준형)로 연기 호흡을 맞추고 있는 배우 한승연, 이서원의 촬영장 사진이 1일 공개됐다.

‘막판로맨스’는 백세(한승연)가 시한부 판정을 받고 남은 시간 동안 자신이 사랑한 스타와 닮은 배우 지망생 동준(이서원)과 계약 연애를 하는 내용이다. 첫 회부터 시한부 판정을 받고도 담담하게 하루를 보내는 백세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였고, 한승연과 이서원의 열연으로 주목받았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패러디한 장면이다. 한승연, 이서원은 각각 ‘태양의 후예’ 속 강모연(송혜교)과 유시진(송중기)으로 변신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어 한승연은 진지하게 대본은 검토하다가도 특유의 애교로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서원 역시 대본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은다.

‘막판로맨스’ 제작 관계자는 “계약 연애로 시작했지만 서로를 좋아하게 된 백세와 동준의 이야기가 남은 방송에서 그려진다.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지설우까지 등장하며 흥미로운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