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김준선X강문영X김정균, 옛날 얘기 대방출…’추억 소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쳐

SBS ‘불타는 청춘’ 방송 화면 캡쳐

SBS ‘불타는 청춘’에 김준선이 출연하며 강문영과 김정균과 추억을 자극하는 대화를 나눴다.

31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아라비안나이트’를 부른 김준선이 나타났다. 그는 한때 음악방송에서 신승훈을 이길 정도로 인기 가수였다. 그를 알아본 김정균은 “왜 나를 모른 척하냐”며 반가워했다.

이어 김정균은 “당시 ‘토토즐’에서 김준선과 자주 만났었다”며 “그때는 같이 예능도 하고 방송 끝나고 술도 같이 마셨다”고 과거를 떠올렸다. 이를 들은 강문영 역시 “나도 1983년도에 이덕화와 토토즐 MC를 맡았었다”고 추억을 떠올렸다.

이들은 추억의 대화를 시작했다. 김정균은 “당시에는 방송국에 경찰들이 총을 들고 서있었다”고 말했다. 강문영은 “‘내 귀에 보청기’ 그 사건 때문에 그랬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은 “보청기가 아니라 도청장치였다”라고 정정해주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