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정형돈, 트와이스에 호객 행위 “사진 한 장에 10만동”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JTBC'믕쳐야 뜬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JTBC’믕쳐야 뜬다’/사진=방송 화면 캡처

정형돈이 트와이스에게 관광지 사진 호객 행위를 했다.

31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 정형돈은 호수 관광을 마친 뒤 버스에 오른 트와이스 멤버들에게 “사진 많이 찍었냐”고 물었다.

이어 정형돈은 “너희들 사진 내가 찍었다. 한 장에 십만동. 내가 엄청 예쁘게 찍었다”며 유혹을 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나연과 미나는 정형돈을 의심하며 각각 “하나도 없는 거 아냐?” “자는 모습 아니야?”라고 말했고, 이에 정형돈은  실제로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멤버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어 정형돈은 트와이스 멤버들이 사진을 마음에 들어하자 “옆 모습은 5만동이다. 너네 이런 사진 봤어?”라며 본격적으로 호객 행위를 이어가 웃음을 유발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