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이미숙, 서현진에 “너한테 뒤통수 맞은 기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이미숙이 서현진에게 실망감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의 어머니 영미(이미숙)는 정우(김재욱)의 회사에서 만난 현수(서현진)을 불러 “박정우 대표와 친하냐”고 물었다.

영미는 “정선이랑 박 대표는 형제 같은 사이다. 알고 있냐”고 물었다. 현수는 “얼마 전에 알았다”고 답했다. 이어 영미는 “요즘 두 사람 안 좋은 것도 아냐. 너 때문이냐”고 물었다. 대답을 하지 못하는 현수에게 영미는 “맞구나”하고 말했다.

이어 영미는 “난 우리가 연하를 만난다는 공통점이 있어서 좋았어”라고 덧붙였지만 “지금은 뒤통수 맞은 기분이야”라며 실망감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