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선생’ 남은 칼국수 활용 요리, 이규한의 ‘칼국수 츄러스’ 1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집밥 백선생3'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집밥 백선생3’의 방송 화면 캡쳐

tvN ‘집밥 백선생3’의 이규한이 남은 칼국수 면을 이용한 츄러스 요리를 만들어 1위를 차지했다.

31일 방송된 ‘집밥 백선생3’에서 백종원은 출연자들에게 남은 칼국수 면을 활용해 요리를 하라는 미션을 내렸다.

이규한은 계피와 갈색 설탕을 이용한 ‘칼국수 츄러스’를 만들었다. 처음에는 난항을 겪었으나 이규한의 요리를 맛본 윤두준은 “벨기에에 온 기분”이라고 추켜 세웠다. 양세형 역시 “대박 메뉴 인정한다”고 말했으며 백종원은 “맛도 좋지만 응응용력도 좋다”고 칭찬했다.

이규한도 “남은 칼국수 면으로 만든 요리일 뿐인데”라며 자신의 요리에 놀라움을 드러냈다. 출연자들은 이규한의 요리를 1위로 지목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