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헤정, 김다현과 다시 만났다…’티격태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 사진=방송 캡처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 강혜정이 김다현과 다시 만났다.

31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25회에서 기서라(강혜정)는 심부름 센터 전단지를 돌리던 중 아파트 복도에서 핏자국을 발견했고 거기에 이끌려 한 집에 들어가게 됐다. 그 안엔 강인욱(김다현)이 있었다. 앞서 강인욱은 취객이랑 실랑이를 벌이던 기서라를 도와준 적이 있다.

기서라는 “괜찮냐. 핏자국이 이 집 앞에서 멈춰있었다”며 걱정했다. 강인욱은 “나만 오지랖 넓은 줄 알았는데”라며 웃었다.

기서라는 강인욱의 상처를 보고 놀라며 “어머 어떡해. 피가 많이 나는 것 같은데. 병원엔 다녀온 거냐”라고 걱정했다. 결국 강인욱의 상처를 치료해줬다.

기서라는 강인욱과 대화를 나누던 중 “조폭이세요? 그렇게 안 보이는데 험하게 산다”라며 잔소리했다. 강인욱은 “지금 나 가르치는 거냐”고 말했다.

강인욱은 기서라가 심부름 센터에서 일한다는 걸 알고 돈을 줬지만, 기서라는 “이런 거 바라고 한 것 아니다”라며 자리를 피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