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정원’ ‘메소드’, BIFF 사로잡은 독창적 한국 영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영화 '유리정원'과 '메소드'의 포스터

영화 ‘유리정원’과 ‘메소드’의 포스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BIFF)를 빛낸 영화 ‘유리정원'(감독 신수원)과 ‘메소드'(감독 방은진)가 올가을 극장가에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유리정원’과 ‘메소드’는 창의적인 소재와 배우들의 강렬한 연기, 여성 감독들의 섬세한 연출로 BIFF에서 호평을 얻었다.

제22회 BIFF 개막작으로 상영된 ‘유리정원’은 베스트셀러 소설에 얽힌 신비한 사건과 슬픈 비밀을 그린 영화다. 나무와 인간을 결합시킨 신선한 소재와 소설이라는 매개를 활용해 현실과 판타지를 오가는 상상력이 돋보인 작품이다. 스크린을 초록으로 물들인 환상적인 이미지는 신비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새로운 경험을 선사한다. 또한 자연 생태계와 욕망에 의해 타인을 짓밟은 인간 사회를 대비시키며 공존하는 삶에 대한 교훈을 전한다. 영화 ‘명왕성’과 ‘마돈나’등 개성 강한 작품을 선보여왔던 신수원 감독과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배우 문근영의 만남 역시 이목을 끈다.

오는 11월 2일 개봉하는 영화 ‘메소드’는 제22회 BIFF ‘한국 영화의 오늘-파노라마’ 부문에 초청됐다. 배우 재하(박성웅)와 아이돌스타 영우(오승훈)가 최고의 무대를 위해 서로에게 빠져드는 이야기를 그린 ‘메소드’는 파격적인 소재와 강렬한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용의자X’와 ‘집으로 가는 길’를 연출한 방은진 감독과 배우 박성웅·윤승아·오승훈 등 신선한 조합이 기대를 모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