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태일, 가을밤에 듣는 노래 4곡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블락비의 태일/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의 태일/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태일이 팬들을 위해 가을밤에 어울리는 노래를 추천했다.

블락비 멤버들은 9월부터 ‘즐겨 듣는 노래’ ‘연애 세포가 샘솟는 노래’ ‘가을 석양과 잘 어울리는 노래’ ‘잠 안 오는 새벽에 듣고 싶은 노래’ ‘드라이브하면서 듣는 노래’ 등 테마를 잡고 멤버 별 감성과 취향이 담긴 노래를 추천해왔다. 태일은 31일 네이버 뮤직 뮤지션스를 통해 가을밤에 듣는 노래를 테마로 4곡을 공개했다.

그는 Guy Sebastian의 ‘Just As I Am’ Javier의 ‘In Your Hands’ Nina의 ‘Someday’ 닐로의 ‘바보’를 추천했다. 팝, 발라드, 알앤비, 소울 등의 장르로 그간 태일이 발표했던 솔로곡 ‘사랑이었다’·‘흔들린다’ 등과 유사한 장르다.

한편 태일은 최근 SNS에 “11월 7일 이라능”이라는 글과 함께 블락비 컴백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이전에 보지 못했던 새로운 타투와 밝은 머리 색으로 이목을 집중 시킨 바 있다. 블락비는 오는 11월 7일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TAGE)’로 돌아올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