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회’, 대한민국 여성의 대명사 ‘김지영’ 모여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한명회' / 사진제공=JTBC

‘한명회’ / 사진제공=JTBC

JTBC ‘내 이름을 불러줘-한명(名)회(이하 한명회)’는 네 번째 이름으로 여성의 대명사가 된 ‘김지영’들을 공개한다.

‘김지영’이라는 이름은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이란 소설 제목에 나오는 이름으로, 이 소설은 평범한 여성이 취업·결혼·출산 등 삶의 과정에서 마주하는 여성의 일상적인 차별과 구조적 불평등을 보여주며 판매부수 30만부를 돌파해 올해 상반기 가장 많이 팔린 소설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한명회’에 모인 김지영들은 싱글맘부터 비혼주의 여성까지 등장해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고충과 현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그 중 눈에 띄는 출연자, 남자 김지영은 “남자 김지영을 만나고 싶어 한명회에 출연했지만 역시나 여성분들 밖에 없다”는 말로 웃음을 안겼다.

실제로 ‘김지영’이란 이름으로 살고 있는 9인의 ‘지영’이들은 각자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그리고 세대별로 볼 수 있는 ‘지영’이의 삶에 대해 이야기하며 공감과 위로로 ‘지영’이들의 삶을 응원했다.

세상과 맞서는 씩씩한 ‘김지영’들의 이야기는 3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내 이름을 불러줘-한명(名)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