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예, ‘의문의 일승’ 출연…윤균상 덕후로 변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의문의 일승'에 출연하는 김다예 / 사진제공=SidusHQ

‘의문의 일승’에 출연하는 김다예 / 사진제공=SidusHQ

배우 김다예가 SBS 새 월화드라마의문의 일승’에 출연한다.

의문의 일승은 가짜 형사가 된 사형수가 숨어 있는 적폐들과 한판승부를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다예가 연기하는 차은비는 극중 일승(윤균상) 만나 모태솔로 인생 처음으로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다. 말괄량이 대학생으로, 하루에 알바를 두세 이상 정도로 씩씩하고 억척스러움을 지녔다. 또 일승을 운명의 상대로 믿고 자존심도 버린 열렬한 대시를 하며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김다예는 소속사를 통해시나리오를 재미있게 봤는데 캐스팅돼서 영광이다. 평소 좋아하던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 기쁘고 현장에서 너무 잘 챙겨주셔서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고 밝혔다.

김다예는 최근 종영한 KBS 주말극아버지가 이상해에서 짝사랑 훼방꾼이지만 미워할 없는 캐릭터연지 작가 출연했다. 이어 SBS 수목극당신이 잠든 사이에에서는 카페 알바생초희역을 맡아 깜찍한 매력과 함께 가족을 잃은 슬픔과 절망에 빠진 모습을 연기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작품 마다 감초 역할을 톡톡해 해낸 그가 의문의 일승 통해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모아진다.

의문의 일승 11월 말 처음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