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킴, 11월 2일 컴백..”펑키 장르의 자작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에디킴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에디킴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가수 에디킴이 오는 11월 2일 신곡을 발표한다.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는 31일 “에디킴이 지난 6월 ‘쿵쾅대’ 이후 약 5개월 만에 자작곡을 내놓는다”고 밝혔다. 데뷔 이후 다양한 시도를 하며 매력을 보여준 에디킴이 이번엔 펑키한 분위기의 노래로 또 한 번 신선함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한다.

미스틱은 “데뷔 음반 ‘너 사용법’부터 작사, 작곡, 프로듀싱을 해오며 음악적 역량을 인정받은 에디킴의 이번 자작곡은 듣는 이들에게 만족감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디킴은 올해 자작곡과 프로젝트 싱글 발매, OST 참여와 공연 등을 통해 활발한 음악 행보를 보여왔다. 지난 6월 발표한 소울 장르의 ‘쿵쾅대’는 재치 있는 가사로 신선한 매력을 뽐냈고, 지난 8월에는 가수 서태지의 데뷔 25주년 프로젝트에 참여해 ‘이제는’을 어쿠스틱 버전으로 재해석해 호응을 얻었다.

지난달에는 윤종신, 하림, 조정치와 더불어 미스틱 음악 플랫폼 리슨(LISTEN)의 열네 번째 곡 ‘지금’을 불렀다. 또 최근에는 SBS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의 OST ‘긴 밤이 오면’으로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