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 가장의 어깨는 마지막까지 무겁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거대한 제작비 투입, 이름만으로도 기대감을 모으는 톱스타들의 출연만이 영화의 전부는 아니다. [별★영화]는 작지만 다양한 별의별 영화를 소개한다. 마음 속 별이 될 작품을 지금 여기에서 만날지도 모른다. [편집자주]

/사진=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 포스터

/사진=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 포스터

퇴근 후 매일 같이 술을 마시고 늦게 귀가하는 아빠, 이를 보고 잔소리 하는 아내, 사춘기 자녀들과 보석 같은 막내 딸. 우리 옆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가족의 모습이다. 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감독 진광교)은 이를 그 어떤 가족영화보다 현실감 있게 담았다. 실제 내 이야기인 것만 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 별반 다를 것 없는 가족 영화라고 하기에는 우리네 모습과 아주 많이 닮아있다.

‘내게 남은 사랑을’은 무뚝뚝하지만 그 누구보다 가족을 아끼는 가장 김봉용(성지루)과 그의 가족이 비로소 하나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가족 감동 드라마다. 평생 가족의 생계를 위해 일에만 집중하며 살아온 김봉용은 무거운 가장의 무게를 지고 열심히 회사생활을 이어간다. 하지만 정작 가족들에게는 인정받지 못하고 마음 둘 곳 없이 쓸쓸한 일상을 보낸다.

아내 이화연(전미선)은 매일같이 늦게 들어오는 김봉용에게 잔소리를 하며 바가지를 긁는다. 한편으로는 남편이 상사의 기사 노릇까지 한다는 사실에 마음 아파하지만 가족과의 부족한 시간이 원망스러울 뿐이다.

사춘기 자녀인 우주(양홍석), 달님(권소현)은 김봉용과의 대화를 거절하고 방황의 나날을 보낸다. 마냥 속상한 김봉용은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이들의 관계는 멀어져만 간다. 김봉용을 웃게 만드는 것은 막내 별님(이예원) 뿐이다.

/사진=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 스틸컷

/사진=영화 ‘내게 남은 사랑을’ 스틸컷

이처럼 김봉용네 가족은 한 집에서 같이 밥을 먹고 사는 식구지만 대화의 단절, 깊어져가는 오해, 바쁘다는 핑계 등으로 관계는 점점 멀어져간다. 이 모습은 요즘 흔히 볼 수 있는 우리네 가족의 모습으로 깊은 공감을 일으킨다.

그러던 어느 날, 이 가족에게 뜻밖의 시련이 찾아온다. 김봉용이 대장암 말기에 걸려 시한부 환자가 된 것이다. 김봉용은 가족에게 알리지 않고 혼자서 이겨내려 한다. 가족의 생계를 위해서 쉽게 그만두지 못하는 회사, 이 가운데 상사의 끝없는 횡포와 갑질. 자꾸만 엇나가는 사춘기 자녀들을 바라보며 김봉용은 어찌할 바를 모른다. 혼자서 이겨내려 하지만 결국 한계에 다다른다.

그는 평소 가족들이 가자고 해도 잘 가지 않던 교회에 가서 외친다. “내가 뭘 잘못했는데. 평생 가족을 위해서 일한 것 밖에 없는데”라며 울부짖는다. 이는 가족을 위해서 묵묵히 애써 온 가장의 나약함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뒤늦게 알게 된 가족들은 후회하면서 서로를 되돌아본다. 그러나 때는 이미 늦었다. 그럼에도 김봉용은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가장으로서 할 수 있는 일들을 하려고 노력한다. 그러면서 마지막까지 가장이 짊어진 무게와 책임감을 보여준다.

‘내게 남은 사랑을’은 11월2일 개봉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