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김주혁, 부검 위해 국과수로…사고 원인 밝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지난 30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故김주혁의 시신이 부검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이하 국과수)로 옮겨졌다.

31일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경 김주혁의 시신은 부검을 위해 건국대 병원에서 서울 양천구 신월동 국과수로 이동했다.

정확한 부검시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부검을 통해 사고의 원인으로 제기된 건강 문제 등 각종 의혹을 밝힐 예정이다. 부검에 대한 소견은 보통 일주일 정도 걸리는데, 중요 사건일 경우 그보다 더 빨리 결과가 나올 수 있다.

김주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 김석중 상무는 이날 새벽 “사망 원인은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부검하기로 했다. 장례 일정은 부검이 정리 되는대로 다시 한 번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이후 부검 절차가 완료되면 고인의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질 가능성이 높다. 앞서 김주혁의 시신이 있던 건대 병원 빈소 만실로 빈소가 마련되지 못해 유족 측은 서울 아산병원에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병원 측은 31일 텐아시아에 “지난 30일 김주혁 측이 문의를 했으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주혁은 지난30일 오후 4시2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 아파트 벽면에 부딪친 후 전도됐다. 이후 김씨가 탄 차량은 추돌사고 이후 옆 건물 계단 아래로 떨어져 전복된 채 곧바로 화재가 발생했다. 이후 인근 건대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오후 6시 30분 경 사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