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드림 콘서트 in 평창’, 평창서 펼쳐질 별들의 축제….엑소·워너원 출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드림콘서트 in 평창 / 사진제공=(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드림콘서트 in 평창 / 사진제공=(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가을밤을 화려하게 수놓을 최고의 공연이 시작된다. 바로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이야기다.

강원도,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문화체육관광부,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강원도,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주관하는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이 오는 11월 4일 오후 5시부터 강원도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2만 5000명의 관객들을 만난다.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은 티켓 오픈 직후부터 K팝 팬들이 몰려들어 약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했으며, 순간 동시접속자 13만 명을 넘어서는 등 최고의 K팝 축제로서 ‘드림콘서트’의 위상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또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평창 올림픽플라자에서 최초로 펼쳐지는 공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뜨거운 팬들의 관심만큼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한다. EXO-CBX, 빅스, 워너원을 비롯해 선미, B.A.P, EXID, 레드벨벳, 아스트로, 뉴이스트 W, 몬스타엑스, 에일리, 헤일로, 라붐, CLC, B.I.G, 다이아, 구구단, 프리스틴, 위키미키, TRCNG 등 현재 한류를 이끄는 K팝 스타들이 함께하며, 여기에 DJ DOC, 백지영, NRG 등 K팝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선배들도 힘을 더한다. 특히 중국 진출 1호 아이돌로 알려진 NRG가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을 통해 12년만의 완전체 컴백무대를 예고하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공연은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배우 전세연, 가수 토니안이 MC를 맡아 축제를 더욱 매끄럽게 만들 계획이다.

이번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 공연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G-100일을 기념해 사전부터 올림픽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창을 널리 알리고자 공연 당일 티켓은 문화상품권으로 교환해 준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 김영진 회장은 ‘2017 드림콘서트 in 평창’은 “대한민국의 역동하는 젊음의 에너지가 하나로 모아지는 현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모두가 함께 즐기고 행복한 축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 또한 평창의 날씨가 추운 만큼 방한복을 입고 공연장에 오신다면 더욱 부담없이 이번 공연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올해로 개최 23주년을 맞이하는 ‘드림콘서트’는 역대 누적 관객 수 127만 명, 출연가수 460개 팀 이상이 참여한 명실상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K팝 공연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