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김재욱, 감정 연기 호평…’끓는점 도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방송 캡처

‘사랑의 온도’ 김재욱 / 사진=방송 캡처

배우 김재욱이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요동치는 감정을 섬세하게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는 현수(서현진)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정우(김재욱)와 정선(양세종)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우는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더 깊어져만 가는 감정의 골에 본격적으로 정선 흔들기에 나섰다. 사업가 대 셰프, 남자 대 남자로 일과 사랑 모두에서 철저히 대립하는 정우와 정선의 모습은 긴장감을 자아냄과 동시에 극을 흥미진진하게 만들었다.

김재욱은 롤러코스터 처럼 사정없이 요동치는 감정의 변화를 그려냈다. 사랑은 타이밍이라는 말처럼, 한 번 어긋나버린 타이밍으로 인해 하루에도 수십 번 오르내리는 박정우의 감정의 온도차를 김재욱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표현해냈다.

정선과 현수를 향한 정우의 감정 온도가 첫 만남부터 두 사람의 관계를 알기 전까지 인간이 가장 편안하게 느낀다는 36.5도를 유지해왔다면, 모든 사실을 알게 된 후 그의 감정은 급변했다. 순식간에 100도에 달하듯 들끓기 시작한 것.

김재욱은 호감으로 시작해 우정과 사랑으로 번지기까지 정우가 느낌 다채로운 감정의 변화를 애달픈 눈빛과 마음을 울리는 중저음 보이스로 담아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정우는 자신의 생일날 부모님과의 추억이 어려있는 집에서 현수와 대화를 이어나갔다. “다른 남자에게 마음 다 줘버린 여자가 뭐가 좋아요?”라며 계속해서 자신을 밀어내기만 하는 현수에게 정우는 덤덤히 “그 마음까지 사랑해”라고 진심을 전했다. 뒤이어 “그 마음 나한테 향하게 하고 싶어”라며 초조함을 드러내는 정우의 모습은 절박함마저 느껴졌다.

정선을 향한 정우의 도발은 긴장감을 배가했다. 싫다는 여자에게 들이대는 행동을 그만둘 것을 설득하는 정선을 향해 정우는 “네가 현수한테 줄 수 있는 게 뭐야? 난 원하는 거 다 줄 수 있다”며 그의 자존심을 자극했다.

정우의 복잡다단한 감정을 김재욱은 대사, 눈빛, 표정, 분위기까지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더할 나위 없이 캐릭터와의 높은 싱크로율을 선보이고 있는 김재욱이기에 앞으로 그가 보여줄 연기를 더욱 기대케 만든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