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사랑이 변할거야”…‘사랑의 온도’ 양세종, 김재욱에 분노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방송화면

SBS ‘사랑의 온도’ 양세종 / 사진=방송화면

SBS 월화드라마사랑의 온도’ (극본 하명희연출 남건) 양세종이 감정을 터뜨렸다. “네가 변할 거야라는 김재욱의 도발에 주먹을 날렸다.

지난 30일 방송된사랑의 온도에서는 박정우(김재욱) 이현수(서현진)과 온정선(양세종)을 흔들었다. “끝까지 가봐야 되잖아라는 자신의 말을 반증하듯 현수에게는 ‘착한 스프’ 대본으로정선에겐 레스토랑 ‘굿스프 경영 문제를 언급했고 그 결과 정선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현수가 새로 준비하는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 정선과 헤어져 있던 사이 정선을 생각하며 썼던 작품정선과 다시 사랑하게 된 현수는 새드 엔딩이었던 대본을 해피 엔딩으로 각색하고자 했지만 정우는 사심이 들어간  아니냐고 물었다. “  드라마 새드 엔딩이라서 만들고 싶었어라는 정우의 말을 정선에 대한 반대로 받아들인 현수는 “대중적인 드라마를 쓰고 싶다 답했고 결국 결말에 대한 제작자와 작가의 의견차는 좁혀지지 않았다.

정선 또한 정우와 부딪혔다정선은 굿스프 컨설팅 결과를 이유로 식재료 단가를 낮추거나 직원들의 구조조정을 요구하는 정우에게 “어느 것도할  없다 맞섰다이에 정우는 “못한다면 내가 투자금을 빼야 되나?”라며 맞받아쳤고나에 대한 애정은 없냐 정선의 질문엔 “있지만   하나를 선택하라면 현수야라며 단호하게 대답했다. 정선은 결국 자신의 월급을 포기하며 “버틸  없어도 버틸 거야라며 정우에게 지지 않겠다는 남자로서의 자존심을 드러냈다.

하지만 정선을 힘들게 하는  굿스프만이 아니었다화목한 현수의 부모님과 현수보다 일찍 결혼해 아이도 있는 동생 현이의 모습은 가족에 대한 유대가 없는 정선에게 ‘다름 느끼게  자꾸만 정우를 찾는 정선의 엄마 유영미(이미숙또한 가뜩이나 무거운 정선의 어깨에 무게를 더했다.

촉이 남다른 정우는 정선의 변화를 눈치챘다. 이어 정선은 “이제 그만하라. 우린 변하지 않는다 자신했지만 정우는 “네가 변할 거야라는 한마디로 정곡을 찔렀다정우는 “아직 자리도  잡고 나이도 어려서  사이를 의심하지않았다 정선을 건드렸고주먹에 힘이 들어갔음 날려야지라는 정우의 도발에 정선은 결국 주먹을 날렸다

굿스프로 자신을 휘두르는 정우에게 “ 지분 빼줄게경영에서  라며 관계 정리를 선언한 정선은 이제 정우의 손에서 벗어날  있을까.

사랑의 온도 매주 , 화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