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장례 절차, 부검 결과에 따라 결정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故 김주혁

故 김주혁

故 김주혁의 장례 시기는 부검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주혁이 사망에 이른 교통사고의 원인 규명을 위해 시신에 대한 부검영장 신청을 결정했다. 유족 측도 이를 반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부검영장을 신청할 경우 이르면 31일 오전 부검이 이뤄질 수 있다. 이 경우 장례 절차도 부검 과정에 따라 자연히 미뤄진다. 김주혁의 시신은 현재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영결식장에 안치되어 있다.

김주혁은 앞서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졌다. 사고는 오후 4시 30분께 김주혁이 몰던 벤츠 SUV 차량이 그랜저 승용차를 추돌한 뒤 인근 아파트 벽면에 부딪친 후 뒤집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혁은 사고 후 건국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오후 6시 30분 사망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