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 “셰프 월급 안 받겠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양세종(온정선)이 극중 레스토랑 직원들을 지키기 위해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3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선(양세종)은 정우(김재욱)의 계속된 압박에 “식재료도 바꿀 수 없고 식당 인원도 줄일 수 없다”며 “대신 내 월급을 받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정우는 “어떻게 너는 내가 생각했던 대로 행동하냐”고 말했다.

“다 알면서 왜 그러냐”는 정선에게 정우는 “흔들려고 한다고 말했지 않냐”고 싸늘히 대답했다. “네가 월급 안 받는 걸로 얼마나 버티겠냐”고 덧붙여 정선을 압박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