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 사망 원인, 심근경색이 유력한 의사 소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故 김주혁

故 김주혁

검찰이 故 김주혁의 사망 원인으로 심근경색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국대병원 관계자들은 김주혁의 사인(死因)에 대해 “심근경색 증상을 먼저 일으킨 뒤 사고가 난 걸로 보인다”는 내용의 의사소견을 30일 경찰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근경색이란 심장혈관이 혈전, 연축 등의 원인에 의해 갑자기 막혀서 심장 근육이 손상되는 질환으로 대표적이 증상은 가슴의 좌측 부분이나 정중앙 부분에 통증을 수반한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주혁은 이날 오후 4시2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영동대로의 한 아파트 정문 부근에서 자신의 벤츠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던 중 그랜저 차량을 추돌한 후 인도로 돌진해 아파트 벽면에 부딪친 후 전도됐다.

피해자는 큰 인명피해 없이 무사한 반면 김씨가 탄 차량은 추돌사고 이후 옆 건물 계단 아래로 떨어져 전복됐다. 피해자는 경찰조사에서 김주혁이 가슴을 움켜쥔 채로 돌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