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김재욱, “서현진과 양세종 중 고르라면 서현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김재욱이 본격적으로 양세종을 흔들기 시작했다.

30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우(김재욱)은 정선(양세종)의 적자에 대해 “재료가 비싸고 양도 적다”고 분석했다. 이어 “재료를 바꾸지 못하겠으면 직원들을 구조조정해”라고 말해 정선을 분노하게 만들었다.

정선은 “굿스프는 최소 인원으로 돌아가고 있다. 손발 맞아가고 있는데 왜 이러냐”고 말했다. 하지만 정우는 “손발 맞아가는데 알레르기 사건이 터진 것이냐”고 그의 실수를 언급했다. 이어 이런 냉정한 태도와 압박에 대해 “시작일 뿐이다”고 말했다.

말문이 막힌 정선은 “나에 대한 애정은 있는 거냐”고 물었다. 정우는 “있다”고 말했지만 “하지만 현수(서현진)과 너 중 고르라면 현수다”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