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김재욱, 서현진에 “내가 불쌍해 보였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김재욱이 프러포즈 이후 서현진을 만나 감정을 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우(김재욱)은 현수(서현진)을 만나 바뀐 대본에 대해 “맘에 안 든다”고 말했다. 이어 “사심이 들어간 거 아니냐”고 나무랐다.

현수는 “사심 안 들어갔다”고 말했지만 정우는 “내 패는 다 보여줬다. 두 사람한테”라며 정선(양세종)과 현수의 연인 관계를 알게 된 것에 대해 언급했다.

현수는 “그 날일에 대해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잖아요”라고 말했지만 정우는 “내가 불쌍해 보였냐”고 답했다. 이어 “넌 나하고 함께 할 거라는 확신이 있었다. 그런데 넌 달라졌다”고 토로했다.

5년 동안 정선을 잊지 못했다는 현수에게 그는 “나도 5년을 앓았어. 바뀔 수가 없다”고 진심을 전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