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양세종, 차갑게 변한 김재욱에 “난 지금까지 형한테 진심이었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의 양세종이 김재욱의 차가운 모습에 실망과 분노를 드러냈다.

30일 오후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정우(김재욱)은 정선(양세종)의 가게 굿스프를 찾아가 “적자를 타계할 계획안이다”라고 말했다. 이를 확인한 정선은 “약속이 다르지 않냐. 아직 1년이 안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우는 “남은 시간 동안 망해가는 거 손 놓고 볼 순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정선은 차가운 정우의 태도에 “형 간섭받을게. 그냥 투자자가 아니라 형이라 받는 거야. 지금까지 형한테 진심이었다”라며 실망과 분노를 드러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