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침묵’ 등 행사 취소, 故 김주혁 교통사고에 침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영화 '부라더''침묵' 포스터

/ 사진=영화 ‘부라더”침묵’ 포스터

배우 김주혁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영화계의 행사도 줄줄이 취소됐다.

영화 ‘부라더’는 30일 텐아시아에 “김주혁의 사망 소식에 VIP 시사회 포토월 행사와 무대 인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미 상영이 시작된 관도 있어 상영만 조용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부라더’ VIP 시사회는 30일 오후 7시 40분 경에 예정돼 있었다.

영화 ‘침묵’도 30일 라이브톡 행사와 31일 오후로 예정되어 있던 VIP 시사회 레드카펫 행사를 취소하겠다는 입장이다.

‘침묵’은 “고인에 대한 애도의 의미에서 오는 31일(내일) 예정돼 있던 ‘침묵’ VIP 시사 레드카펫 행사는 취소했다. 시사회 자체 진행 여부는 현재 논의 중”이라며 “비통하고 참담한 마음 금할 길이 없다”고 전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김주혁이 이날 오후 4시 30분께 서울 삼성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사고 발생 당시 김주혁이 탄 차량은 전복됐고, 차량 화재도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혁은 사고 직후 건국대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경찰 측은 상황을 파악 중에 있다고 밝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