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태 화백, 대종상영화제 설경구·최희서·‘택시운전사’에 금화 후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캡처

/사진=TV조선 ‘제54회 대종상영화제’ 캡처

금화작가인 김일태 화백이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 설경구와 여우주연상 최희서, 작품상을 수상한 영화 ‘택시운전사’에 부상으로 금화를 후원했다.

지난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제54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설경구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남우주연상을, 최희서는 ‘박열’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또 장훈 감독의 ‘택시운전사’는 최우수작품상을 받았다.

특히 대종상영화제에 참석한 김일태 화백은 설경구와 최희서, ‘택시운전사’에 세계 유일한 24K 순금으로 된 금화를 부상으로 후원했다.

김일태 화백은 미국과 중국, 영국 사치 갤러리에 한국화가 최초의 초대작가로 전시한 바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