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선호, 생애 첫 팬미팅 ‘가장 선호하는 시간’ 성료…2000명 팬 열광

[텐아시아=장동곤 인턴기자]
유선호 팬미팅/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유선호 팬미팅/사진제공=큐브엔터테인먼트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자 유선호가 생애 첫 팬미팅 ‘가장 선호하는 시간’을 통해 팬들과 만남을 가졌다.

유선호는 지난 27일과 28일 올림픽공원 내 우리금융아트홀에서 열린 팬미팅을 통해 2000여명의 팬들과 만났다.

양일 매진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이번 팬미팅에는 전국에서 모인 팬들이 현장을 가득 메우며 유선호의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유선호는 이번 팬미팅에서 ‘다 줄거야’ ‘비’등을 열창, 특기인 피아노 연주와 화려한 댄스까지 선보이며 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국내 팬미팅 소식을 듣고 해외 팬미팅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해외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며 “그 동안 사랑해주신 팬들을 더욱 가까이서 만날 기회를 만들려 노력하고 있다. 많은 기대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유선호는 조회수 1000만을 돌파하며 화제를 모은 웹드라마 ‘악동탐정스’에서 고교생 명예 과학수사관 이과탐정 ‘표한음’역을 맡아 연기자로서 재능도 인정받았다.

유선호는 브이앱 및 공식 SNS를 통해 팬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있다.

장동곤 인턴기자 jd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