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모모 “‘라이키’ 댄스 브레이크서 독무…부담되지만 행복”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트와이스,모모,쇼케이스

걸그룹 트와이스 모모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트와이스타그램’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트와이스의 구멍이 되지 않게 열심히 하겠습니다. 하하”

30일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으로 컴백하는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모모의 말이다. 트와이스는 이날 앨범 공개에 앞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라이키(Likey)’를 최초 공개했다.

이날 모모는 타이틀곡 ‘라이키’ 무대 간주 부분에서 독무를 펼쳤다. 모모는 “댄스 브레이크에서 혼자 춤을 추는 것이 처음이라 부담됐는데 안무 선생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독무를 준비했다”며 “타이틀곡에 내가 직접 준비한 안무를 선보일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연은 “트와이스가 귀여운 포인트 안무로 사랑받은 그룹이라 모모가 춤을 정말 잘 춘다는 걸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며 “이번 댄스 브레이크에서 모모가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으면 좋겠다. 모모의 춤 실력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라이키’를 비롯한 ‘트와이스타그램’의 음원들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