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트와이스 “모모·미나, 소심→자신감…데뷔 후 가장 달라진 멤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트와이스,쇼케이스

걸그룹 트와이스가 3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첫 정규앨범 ‘트와이스타그램’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트와이스 멤버들이 데뷔 후 2년 사이 가장 달라진 멤버로 모모와 미나를 꼽았다.

트와이스는 30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라이키(Likey)’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트와이스 멤버 지효는 “모모가 ‘식스틴’을 할 때 굉장히 소심했다. 데뷔하고 정연이와 같은 방을 쓰면서 자기 의사 표현이 확실해졌다. 굉장히 보기 좋다”고 말했다.

이어 나연은 미나를 언급하며 “미나도 데뷔 초에는 목소리가 굉장히 작았다. 이번에 미나가 ‘라이키’의 중요한 후렴 부분을 맡으면서 자신감이 많이 생긴 것 같다”며 “점점 성장하는 트와이스에도 많이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라이키’를 비롯한 ‘트와이스타그램’의 음원들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