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방 안내서’ 박신양, 끝없는 나와의 대화…제작진 ‘진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내 방 안내서'

/사진=SBS ‘내 방 안내서’

SBS 예능프로그램 ‘내 방 안내서’ 박신양이 허당미를 보이며 새로운 매력을 발산한다.

오는 11월1일 방송될 ‘내 방 안내서’에서는 박신양의 본격적인 스페인 생활이 공개된다.

박신양은 스페인 예술가(프란세스카 로피스)의 주방에서 요리를 하며 “프란세스카는 저 칼로 뭘 해먹었을까요?”라며 영화 속 대사를 읊조리듯 혼잣말을 한다고. 이에 제작진은 대답을 해야하나 망설이며 당황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박신양의 ‘나와의 대화’는 아침부터 밤까지 계속될 예정이라고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박신양의 스페인에서의 생활은 생각처럼 잘 풀리지 않는다고. 직접 아침을 만들다 깨뜨린 접시부터 프란세스카가 직접 만든 가구까지 망가뜨린 박신양은 “여기는 저절로 다 떨어져 뭐가 여기 뭔가 이상해”라며 의외의 허술한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내 방 안내서’는 오는 11월1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