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마이듬, 내가 되고 싶은 여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정려원 / 사진제공=KBS

배우 정려원 / 사진제공=KBS

배우 정려원이 “나도 마이듬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30일 경기도 화성시 인근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 촬영 현장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다.

정려원은 “‘마이듬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라는 댓글을 봤다. 나와 같은 마음이라 그것을 캡처까지 해놨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사실 내성적이고 소심한 성격이다. 조금은 이성적이고 냉철한 사람이 되고 싶어서 도전했는데, 날 마이듬과 비슷하다고 봐줘서 많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또 정려원은 ‘마녀의 법정’이 월화극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에 대해 감격하며 “꿈이라고 생각했는데, 많은 분들이 호응해줘서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마녀의 법정’은 출세 고속도로 위를 직진하던 중 뜻밖의 사건에 휘말려 강제 유턴 당한 독종 검사 마이듬(정려원)과 의사 가운 대신 법복을 선택한 초임 검사 여진욱(윤현민)이 여성아동범죄전담부에서 앙숙 콤비로 수사를 펼치며 추악한 현실 범죄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법정 추리 수사극이다. 오늘 오후 10시 7회가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