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대중문화예술상, 남진·윤여정·이경규·엑소·트와이스 등 수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2017 대중문화예술상 포스터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17 대중문화예술상 포스터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2017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 시상식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11월 3일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에서 열리는 ‘2017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의 수상자 명단을 30일 공개했다.

이번 수상자는 총 28명으로 최고 영예인 문화훈장 수상자로는 은관에 남진·박근형·윤여정이, 보관에 故김지석·이경규·이금림 등 6명이 선정됐다.

남진은 올해 연예계 생활 52년차를 맞았다. 1965년 ‘서울 플레이보이’로 데뷔해 1970년대 나훈아와 함께 트로트의 부흥을 이끌며 한국 대중가요 활성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대표곡으로는 ‘둥지’, ‘빈잔’, ‘님과 함께’ 등이 있다.

박근형은 1963년 KBS 3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1970년대 한국 멜로드라마의 간판 배우로 활동했다. ‘여명의 눈동자’ ‘모래시계’ ‘형제의 강’ 등 시대극에 출연했고, 최근에는 <꽃보다 할배> 등 예능에서 활약했다.

윤여정은 1966년 TBC 3기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데뷔 50년을 넘었지만 여전히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맹활약 중이다. 얼마 전에는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故김지석은 영화 프로그래머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아시아 최고 영화 축제로 키운 주역이다. 한국 영화가 세계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해 위상을 강화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지난 5월 출장 중이던 프랑스 칸에서 향년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이금림은 드라마 작가로 1980년 단막극 ‘소라나팔’를 시작으로, 드라마·라디오·영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사회문제를 그려냈으며, 한국 드라마 시장에서 ‘청소년 드라마’라는 새로운 장르가 자리 잡는데도 기여했다. 이경규는 1981년 제1회 MBC 개그콘테스트로 데뷔, ‘코미디계의 대부’라 불리며 예능 장르를 발전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통령표창을 받을 사람은 총 7명이다. 손현주·김상중·차승원은 배우로서 대중에게 좋은 작품을 제공했다. 성우 양지운은 48년간 활동하며 사회공헌에 기여했다. 코미디언 김미화는 개그 뿐만 아니라 교양·라디오 등 다방면에서 활동했다. 작사가 하지영은 조용필·이선희의 다양한 곡 작사로 우리나라 가요 발전에 힘썼다. 바니걸스는 1970년대를 풍미한 원조 걸그룹이다.

국무총리표창은 8명. 코미디언 김종석·연주자 송홍섭·PD 이응복·성우 장유진·엑소·장윤정·션·지성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은 남궁민·트와이스·박보검·비투비·라미란·박보영·모델 이선진까지 총 7명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년 제8회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은 11월 3일 오후 4시 서울 중구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치러진다. 시상식의 사회는 JTBC 장성규 아나운서와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맡았다. 대중문화예술인 수상자 28명을 축하하는 화려한 축하무대와 특별 공연이 펼쳐진다.

시상식은 총 120분으로 4일 오전 0시에 JTBC2와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