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이요원X이준영, 서로의 빈틈 채워주는 ‘홍길동 母子’ 탄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tvN ‘부암동 복수자들’의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모자 이요원과 이준영이 혼외자라는 동류의 상처를 공유하며 함께 성장하는 新 모자상을 제시하며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에서 재벌가의 안주인 김정혜(이요원)와 그녀의 의붓아들이 된 이수겸(이준영)은 복자클럽에 유일하게 함께 가입된 모자 멤버로 남다른 케미를 자랑하고 있다. 냉랭했던 첫 만남에서 이제는 서로의 상처를 가장 깊이 이해하는 유대로 묶인 독특한 모자 관계로 변화하며 성장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에게 따뜻한 울림을 전하고 있다.

재벌가의 안주인 정혜와 어느 날 갑자기 남편(최병모)의 혼외자로 어느 날 갑자기 집안에 편입된 수겸은 서로의 존재가 불편한 것이 당연해 보이는 관계다. 그러나 “사모님께 제 존재 자체가 민폐”라는 수겸에게 정혜가 “네가 싫은 건 아니다. 넌 잘못이 없다”라고 말한 순간, 자칫 고루할 수 있었던 불편한 관계는 특별해지기 시작했다. 미움 받는 것은 당연하리라 각오했던 수겸을 향한 혼외자로 자라 그 외로움과 쓸쓸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정혜의 편견 없는 태도가 이들이 서로를 이해하는 단초가 됐을 것.

두 사람의 특별한 관계성은 어느새 서로의 빈틈을 채워주며 깊어지고 있다. 시댁은 물론 친정에서도 겉도는 존재이기에 믿고 의지할 가족이 없어 늘 아이를 염원했던 정혜. 그녀에게 불쑥 생긴 다 큰 아들은 “가족끼리 이 정도도 못하냐”면서 망가진 목각 인형을 고쳐 준 유일한 가족이다. 또한 정혜는 여전히 복자클럽 최고의 끈끈한 가족 홍도와 희수, 희경을 보며 ‘홍도 같은 엄마’를 부러워하지만, 그녀도 모르는 사이에 정혜의 한편에는 희수(최규진)의 라면보다 맛있다는 말을 기대하면서 끊임없이 라면을 끓여주는 수겸이 조심스럽게 가족의 빈틈을 채워가고 있다.

부모 없이 혼자 알아서 커야 했고 친부모에게마저 자신을 이용하려는 현실을 마주한 수겸에게 정혜는 그의 방패가 되어준 사람이다. 조부모의 유산을 팔아넘기려는 친엄마(신동미)에 분노해 사고를 치고 “보호자 아니어도 된다. 이럴 때 연락할 사람 하나쯤은 있을 거 아니냐”는 경찰의 말에 어쩔 수 없이 연락한 수겸을 정혜는 외면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녀는 상처투성이의 수겸에게 “다음부터는 어디 간다고 말하고 다녀. 좀 가까운 데서 사고 치든지”라며 무심한 얼굴로 따뜻한 연민을 보였다. 무엇보다도 “엄마 소리도 민망하겠다. 어떻게 한집에 사니?”라며 수겸을 빈정거리는 이복언니 김정윤(정애연)을 향해 “태어난 게 저 아이 잘못은 아니니까요”라고 말하던 정혜는 ‘혼외자의 아픔’에 대한 이해에서 비롯된 진짜 보호자의 얼굴을 하고 있어 더 큰 감동을 줬다.

이처럼 혼외자 대 혼외자라는 같은 상처의 유대하게 된 ‘홍길동 모자’로 서로에게 최고의 방패이자 아군이 된 정혜와 수겸. 비겁한 남편이자 아버지 이병수라는 공동의 적을 위해 손을 잡았지만 시간이 갈수록 피보다 더 뜨거운 위로를 주고받으며 함께 성장하는 모자의 따뜻한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부암동 복수자들’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