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어클락 송한겸·김상원, 양현석 사로잡았다…’믹스나인’ 데뷔조 버스 탑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세븐어클락 송한겸·김상원이 JTBC '믹스나인' 데뷔조 버스에 올랐다. / 사진제공=스타로엔터테인먼트

세븐어클락 송한겸·김상원이 JTBC ‘믹스나인’ 데뷔조 버스에 올랐다. / 사진제공=스타로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어클락의 송한겸·김상원이 JTBC ‘믹스나인’ 데뷔조 버스에 탑승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는 양현석의 첫 번째 오디션 투어가 시작됐다.

이날 스타로 엔터테인먼트 소속 6인조 그룹 세븐어클락은 기본기와 외모는 물론 탄탄히 퍼포먼스로 심사위원 양현석과 CL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리더 송한겸은 “성장할 수 있는, 세븐어클락이 유명해질 수 있는 그런 기회가 쉽게 오지 않으니까 여태까지 연습했던 것 중에 가장 열심히 했던 것 같다”며 “데뷔하기 전보다 연습을 더 많이 했던 것 같다. 너무 절실한 기회”라며 간절함을 보였다.

양현석은 “무조건 데뷔조에 가야 한다”며 오디션 결과 댄스와 랩 등 모든 부분에서 뛰어난 실력을 보여준 송한겸과 김상원을 ‘믹스나인’ 데뷔조 버스에 나란히 태웠다.

세븐어클락은 6인조 남자그룹으로 지난 3월 EP ‘버터플라이 이펙트(Butterfly Effect)’를 발매했으며 화려한 퍼포먼스와 무대매너로 단번에 눈길을 끌며 기대되는 신인 아이돌로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믹스나인’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