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밤’ 장항준 감독 “영화감독인데 아이가 몰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장항준,감독,기억의밤

장항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기억의 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기억의 밤’의 감독 장항준 감독이 아이에게 영화를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밝혔다.

장항준 감독은 30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기억의 밤’ 제작보고회에서 “극장용 영화가 오랜만이라서 떨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 감독은 “(충무로는) 저한테 고향 같은 곳이다. 제가 26살 때부터 시나리오 작가 시작해서 지금 20년이 넘었다. 저한테는 항상 돌아오고 싶었던 곳인데 여의치가 않았다”며 “시나리오 열심히 써서 좋은 배우들과 함께 뵙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 애는 아빠가 영화감독이라는데 아빠가 만든 영화를 본 적이 없다. 그래서 이번 영화 때문에 아이가 너무 좋아한다”며 “며칠 전에 술 먹고 들어갔는데 딸이 ‘아빠 걱정하지마 잘 될 거야. 아빠도 이제 잘 돼야지’라고 위로해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오는 11월29일 개봉 예정.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