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방탄소년단 춤 때문에 데뷔 못할뻔했다.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진(왼쪽부터),지민 /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진(왼쪽부터), 지민 / 사진제공=JTBC

 

글로벌 아이돌 방탄소년단의 숙소 냉장고가 최초로 공개된다. 30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다.

최근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방탄소년단 멤버 진은 “칼군무로 유명한 방탄소년단이지만, 나는 사실 춤을 잘 못춘다”고 털어놓았다.  진은 이어 “방탄소년단에서 댄스 하위권을 다투는 건 나와 랩몬스터”라며 “랩몬은 나의 영원한 라이벌”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함께 출연한 멤버 지민은 방탄소년단의 데뷔가 무산될 뻔 했던 사연을 깜짝 고백했다. 심지어 그 이유가 춤 때문이었음을 털어놔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함께 출연한 아이돌 대선배 토니는 현재 왕성하게 활동 중인 후배들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토니는 “한창 H.O.T로 활동하던 시기에 50억원가량의 금전적인 손해를 본 적이 있다”며 “내 경험을 토대로 방탄소년단에게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자 진과 지민은 “데뷔 이래 금전적인 충고까지 해주신 선배님은 처음”이라며 “깊이 새겨듣겠다”고 진지하게 끄덕여 웃음을 자아냈다.

방탕소년단의 데뷔 비하인드 이야기가 공개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30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