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로 돌아온다”…강경헌, ‘리어왕’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강경헌 /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배우 강경헌 / 사진제공=도토리컴퍼니, 컬처마인

배우 강경헌이 연극 ‘리어왕’으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리어왕'(연출 강민재)은 오는 11월 5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공연된다. 강경헌은 리어왕의 첫째 딸 거너릴 역을 맡는다.

거너릴은 리어왕의 첫 번째 딸로 악독하게 아버지를 버리는 인물이다. 강경헌은 탄탄한 연기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겠다는 각오다.

이번 ‘리어왕’은 원작에 충실한 오리지널 버전이다. 35명의 배우와 50명의 제작진이 참여해 3년간 준비과정을 거쳤다. 강경헌 외에도 안석환·손병호·이태임 등이 출연한다.

현재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개성 있는 연기로 이목을 끌고 있는 강경헌이 이번 연극에서는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