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뉴욕∙LA 등 전세계 19개 도시 뜨겁게 불태우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태양 'WHITE NIGHT'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태양 ‘WHITE NIGHT’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가수 태양의 두번째 솔로 월드투어 ‘WHITE NIGHT’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태양은 지난 7월 일본 스타디움 공연을 시작으로 미국, 캐나다 등을 순회하며 전세계를 종횡무진했다. 29일 마지막 대만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4개월에 걸친 월드투어에 마침표를 찍었다.

타이페이 ‘LINKOU STADIUM’에서 열린 마지막 공연에서 태양은 남은 열정을 뜨겁게 불태웠다. 특히 승리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공연의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뱅뱅뱅’, ‘판타스틱 베이비’, ‘눈,코,입’을 함께 부르며 화려한 앵콜 무대를 꾸몄다.

공연이 끝난 후에도 팬들은 10분 동안이나 ‘태양’의 이름을 외치며 자리를 지켰다. 이에 태양은 다시 무대 위로 올라와 ‘눈,코,입’을 한 번 더 열창하며 감동적인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번 ‘WHITE NIGHT’ 투어는 솔로 아티스트 태양의 진가를 제대로 확인할 수 있는 무대였다. 3년 만에 솔로 앨범을 발표하고 월드투어에 오른 태양은 새 앨범의 수록곡 전곡을 라이브로 소화하며 물오른 가창력을 선보였다.

첫 북미 투어 개최로 의미를 더했다. 캐나다 밴쿠버에서는 티켓 오픈을 하자마자 전석 매진을 기록해 추가 공연을 할 정도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또한 미국 빌보드는 “태양은 무대에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풍긴다”고 극찬했다. 태양은 현지 팬들과 언론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다시 한 번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월드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태양은 국내 활동을 이어간다. JTBC ‘믹스나인’에 스페셜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그동안 쌓았던 노하우를 대방출하며 연습생들에게 따뜻한 조언을 해줄 전망이다.

더불어 빅뱅은 오는 12월 30일, 31일 서울 고척돔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