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X김성균, 3차 티저 영상 공개…형제 파란의 서막 열리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사진=3차 티저 영상 캡처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 사진=3차 티저 영상 캡처

 

배우 진구와 김성균이 출연하는 JTBC 새 금토드라마언터처블’ (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 3차 티저 예고가 공개됐다

언터처블 30일 공식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진구와 김성균의 모습이 담긴 3차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은 화려한 북천의 모습과 그 속에 감춰진 암흑의 세계의 모습으로 시작된다김성균은 “북천시 인구가 백만이면 백만이 다 우리 때문에 사는 거고 우리 때문에 죽은 거야라며 북천을 손아귀에 쥔 장씨일가의 권력을 드러낸다.

이후 ‘욕망의 소용돌이 속 두 형제라는 문구와 함께 진구김성균 형제 사이의 대립을 암시하는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형제의 아버지이자 장씨일가의 군왕인 장범호(박근형)장씨 집안의 가장 서늘한 피가 흐르는 건 기서가 아니다준서 너다라고 말하자 김성균은북천의 왕은 납니다나 장기섭니다배은망덕하지 마세요라고 소리쳐 소름을 유발한다.

이어 드넓은 바다 한 가운데서 오열하는 진구의 모습이 펼쳐진다. “내 아내를 죽인 자를 절대 용서하지 않을 거야라고 말하는 그에게 분노가 느껴짐과 동시에 가족과 사투를 벌일 그의 처절한 운명이 시작됨을 암시한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마지막 대화가 앞으로 펼쳐질 잔혹한 운명의 서막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오랫동안 기다려 온 진구의 등장에 “진짜 돌아 온거냐며 맞이하는 김성균과 무언가 단단히 결심한 진구의 “형하고 약속했잖아돌아오기로라는 의미심장한 대답이 돌아온다.

이로써 ‘진실을 욕망하는 자’ 진구와권력을 욕망하는 자’ 김성균의 엇갈린 운명과 끊을 수 없는 형제애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이다.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11 24일 오후 11시에 JTBC를 통해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