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수, ‘화유기’에 차승원의 첫사랑 역으로 특별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지수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지수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김지수가 tvN 새 토일드라마 ‘화유기’에 특별출연한다.

김지수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30일 “김지수가 ‘화유기’에 특별출연을 결정하고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리는 작품이다.

차승원, 오연서, 이홍기가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풍부한 감성과 연기력을 갖춘 김지수의 합류로 tvN ‘화유기’의 출연진 라인업이 더욱 화려해졌다. 김지수는 우마왕(차승원)의 첫사랑 나찰녀를 맡아 강렬하면서도 매혹적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화유기’ 제작진은 “김지수의 합류로 더욱 든든해졌다. 섬세하고 실감나는 연기로 시청자 여러분에게 재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김지수는 대본 분석 및 의상 피팅 등 촬영 준비에 돌입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화유기’는 ‘선덕여왕’, ‘최고의 사랑’ 등을 연출한 박홍균 PD가 연출하고, ‘쾌걸춘향’, ‘미남이시네요’,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을 집필하며 스타작가로 사랑 받고 있는 홍자매가 극본을 맡았다. 하반기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화유기’는 오는 12월 중 tvN에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