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관람가’ 문소리, 봉만대 감독에 “‘양양’, 필모그래피 방향 바꿔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 캡쳐

/사진=JTBC ‘전체관람가’ 방송 캡쳐

JTBC ‘전체관람가’ 문소리가 봉만대 감독의 신작에 기대를 걸었다.

29일 방송된 ‘전체관람가’에서는 봉만대 감독과 문소리, 윤종신, 김구라와 작가가 단편영화 ‘양양’ 회의를 했다.

봉만대 감독은 제목 ‘양양’에 대해 “진짜 괜찮냐”고 물었고 문소리는 “정서도 느껴지고 필모그래피의 방향을 바꿔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종신은 “(필모그래피에서 전체관람가가) 최초가 되지 않을까”라고 말하자 봉만대 감독은 “비키니 나와도 되죠?”라고 물었다.

윤종신은 “역시 봉감독님이라”며 감탄했고 문소리는 “분위기가 자꾸 19금으로 흘러서 전체관람가로 잡는데 힘들었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