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강다니엘, 노사연에 “누나라 불러도 되나?” 심쿵 사투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사진=SBS ‘런닝맨’ 방송 캡쳐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 강다니엘이 심쿵 사투리로 노사연을 녹였다.

29일 방송된 ‘런닝맨’에서는 강다니엘이 노사연과 함께 상황극을 펼쳤다.

강다니엘은 앞서 김종국이 하연수에게 펼친 상황극을 보고 “노사연 선배님과 해도 되냐”고 말했다.

그러자 노사연은 “다니엘이 나한테”라며 감탄했고 강다니엘은 노사연에게 다가가 “선배님, 오늘만 좀 누나라 불러도 되나?”라고 말해 여성 출연자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노사연은 “나 오늘 복권 탔다. 복권”이라고 소리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