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윌리엄, 방송국 대세남 등극…여배우 사랑 듬뿍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사진=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방송 캡쳐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윌리엄이 방송국 대세남으로 등극했다.

29일 방송된 ‘슈퍼맨’에서는 샘 해밍턴과 윌리엄 부자가 드라마 촬영장을 찾았다.

윌리엄은 방송국에 있는 배우들에게 한순간에 휩싸였다. 현아 역시 윌리엄을 보기 위해 복도로 나섰다. 샘 해밍턴은 “현아 누나에게 뽀뽀해주라”고 말했고 윌리엄은 할 듯 말 듯 하면서 손을 흔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금보라 역시 윌리엄을 보고 복도로 나섰다. 금보라는 “내가 누구하고도 사진 찍자고 안 하는데 찍자”며 셀카를 찍었다. 박시은과 김혜선 역시 윌리엄을 보고 달려와 어쩔줄 몰라 했다.

이후 샘 해밍턴이 만나기로 한 진짜 주인공 아역배우 이로운을 만났다. 이로운은 ‘역적’에서 김상중과 명품 연기를 선보인 아역배우였다. 이로운은 샘 해밍턴과 드라마를 통해 나이를 초월한 친구가 됐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